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평원이 제작지원한 단편영화 4편, 관객과 만나다

기사승인 2020.09.15  11:04:52

공유
default_news_ad1

-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자매들의 밤’, ‘백야’, ‘프론트맨’, ‘허밍’ 상영

관객과의 대화 시간에 진행자 이숙경 감독이 백야 염문경 감독에게 관객들의 질문을 실시간 온라인으로 전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이 제작지원한 단편영화 4편이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를 통해 13일(일) 인디스페이스 상영관에서 관객들과 만났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일상의 현안으로부터 성평등 이슈를 생각할 수 있는 단편영화 제작을 통해 성평등 교육·문화 콘텐츠의 다양성을 높이고자, ‘[필름×젠더] 단편영화 제작지원 공모’(이하 ‘공모’)를 개최해 2019년부터 올해까지 총 네 편의 단편영화를 제작했다.

이 날 상영된 영화는 2019년 제1회 공모를 통해 제작된 <프론트맨(신승은 감독)>과 <허밍(오지수 감독)>, 그리고 2020년 제2회 공모를 통해 제작된 <자매들의 밤(김보람 감독)>과 <백야(염문경 감독)>이다.

특히 2020년 제작지원작 두 편(<자매들의 밤>, <백야>)은 각각 친족에 의한 성폭력, 위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깊은 통찰을 수준 높은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올해 공모에서는 2019년(38편)의 두 배가 넘는 85편이 출품됐으며, 두 작품은 4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상영에 이어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관객과의 대화에서는 진행을 맡은 이숙경 감독이 “성폭력 사건 자체는 많이 조명되지만, 이후 피해자가 겪게 되는 일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한다. 피해자의 시간을 대중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었다”고 작품들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염문경 감독은 “이런 이야기가 세상에 있다는 것을 통해 이와 같은 입장에 놓인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작품을 통한 바람을 전했다. <백야>는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기간(9.10~16) 동안 ‘웨이브’(wavve.com)를 통해 온라인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이번 상영회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실내 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좌석 간 충분한 거리 확보로 안전한 관람 환경을 만드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아울러, 관객과의 대화는 스크린과 SNS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하며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했다.

향후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단편영화를 활용한 새로운 형식의 성평등 교육을 통해 더 많은 대중들과 만날 계획이다.

 

이윤희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