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CJ문화재단, 에버랜드와 협업한 봄맞이 ‘스프링 업! 가든 콘서트’ 개최

기사승인 2022.04.21  11:40:3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진아∙홍이삭∙제이유나 등 대중성과 실력 모두 갖춘 인디 뮤지션 라인업으로 다채로운 공연 선사

CJ문화재단, 에버랜드 포시즌스 가든서봄맞이 ‘스프링 업! 가든 콘서트’ 개최한다.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오는 5월 말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스프링 업! 가든 콘서트(Spring Up! Garden Concert, 이하 스프링 업)’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포시즌스 가든에서 개최한다. CJ문화재단은 대중문화 소외영역 젊은 창작자의 ‘문화꿈지기’로서 다양한 문화사회공헌을 이어오고 있다.

CJ문화재단과 국내 최대 테마파크 ‘에버랜드’의 협업으로 탄생한 이번 ‘스프링 업’ 콘서트는 관객들에게 튤립, 유채 등 만개한 봄꽃 속에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공연을 즐기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 코로나19로 공연 기회가 줄어든 인디 뮤지션들에게는 대중과 만날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CJ문화재단이 21일 공개한 2차 라인업에 따르면, ‘스프링 업’ 콘서트는 지난 3월 26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5월 28일까지 매주 한 팀씩 총 10팀의 아티스트들과 함께한다. 특히, CJ문화재단의 인디 뮤지션 지원사업 ‘튠업(Tune Up)’과 싱어송라이터를 발굴하는 ‘유재하음악경연대회’ 출신의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구성해, 인디 음악 공연에 목마른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지난 16일까지 △빌리어코스티 △송예린 △신지훈 △일레인이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열띤 호응 속에서 공연을 펼쳤으며, 오는 23일부터는 △소수빈 △홍이삭 △예빛 △이진아 △최유리 △제이유나 등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뮤지션들이 따스한 봄밤에 어울리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지금까지 진행된 3번의 공연 동안, 저녁에는 다소 쌀쌀한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객들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공연장을 찾아 특별한 추억을 남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라며 “관객들은 물론 뮤지션들도 손꼽아 기다려온 오랜만의 야외 공연인 이번 ‘스프링 업’ 콘서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봄꽃과 좋은 음악이 함께 하는 즐거운 봄나들이를 즐겨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CJ의 통합 멤버십 서비스 CJ ONE 회원이라면 누구나 할인된 가격으로 에버랜드를 방문, ‘스프링 업’ 콘서트를 즐길 수 있다.

CJ ONE 앱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에버랜드 사이트에 접속하면 할인된 가격으로 스마트 예약이 가능하며, 5월 31일까지 한 ID 당 4매까지 에버랜드 종일권 최대 40% 특별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할인은 모바일 홈페이지나 앱을 통한 스마트 예약 시에만 적용되며, 시기마다 다른 할인율을 적용하고 있어 에버랜드 시즌 캘린더를 통해 방문 일자별로 할인 금액을 확인하면 된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